수도권 中企 "지역 이전 검토기업 중 58% '충청' 선호"

홈 > 부동산 정보 > 부동산뉴스

부동산뉴스

수도권 中企 "지역 이전 검토기업 중 58% '충청' 선호"

관리자 0 343

수도권 中企 "지역 이전 검토기업 중 58% '충청' 선호" 



사업장 확보·교통물류환경 고려… 협력사 연계 곤란 등 단점 꼽아

〔중부매일 김홍민 기자〕수도권 기업의 절반 이상(55%)이 지방 이전을 검토했고, 이중 58%의 기업이 이전 희망지역으로 충청권을 꼽은 것으로 나타났다.

기업 지역이전을 통한 수도권 과밀 해소와 지역경제 활력 제고를 위해서는 입지, 네트워크, 인력 등 기업 활동 전반을 고려한 지역 창업 생태계 조성이 필요한 것으로 분석됐다.

대통령직속 국가균형발전위원회(균형위)와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중진공)은 중소벤처기업 2천188개를 대상으로 지난 1월 13∼18일 진행한 이런 내용의 '지역혁신성장 동력 발굴 중기(中企) 설문조사'의 분석 결과보고서를 2일 공개했다.

균형위는 지역 기업이전 및 지역창업 활성화를 위한 기업 현장의 의견을 수렴하기 위해 중진공, 한국생산성본부와 공동으로 이번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설문조사 결과, 중소기업은 창업 단계에서 '본사나 공장의 입지조건(36.7%)'을 가장 중요하게 고려하는 것으로 밝혀졌다.

지역창업의 장점으로는 '지역소재 발주처, 협력기관과 연계(35.1%)'를, 단점으로는 '인재확보의 어려움(38.8%)'과 '기업활동 인프라 부족(15%)'을 꼽았다.

응답기업 55%는 지역이전을 고려한 적 있으며, 이미 이전한 기업을 제외한 잠재수요도 35.2%에 달했다.

기업들이 선호하는 이전지역은 충청(57.9%), 부산·울산·경남(27.3%), 호남(16.2%), 대구·경북(14.0%) 순이었다.

지역이전을 위한 인센티브로는 42.5%가 정부보조금 등 이전 지원금을 가장 선호했고, 채용인력 인건비 지원이 18.5%로 뒤를 이었다.

응답기업의 85.9%는 지방으로 이전할 경우 인력을 더 뽑겠다고 답했다.

지역이전 시 고려사항으로는 본사는 사업장 확보(50.2%), 교통·물류환경(40.1%), 인력확보(37.8%) 순으로 높았고, 연구소는 인력 확보(50.0%), 사업장 확보(34.9%), 임직원 주거여건(30.0%) 순으로 집계됐다.

이전을 고려했지만 실행하지 않은 이유로는 협력사 연계 곤란(39.2%), 임직원 거주 및 자녀교육(38.9%), 공간확보 곤란(30.7%), 인재유치 어려움(26.8%) 등으로 파악됐다.

균형위 김사열 위원장은 "혁신 중소벤처기업은 지역일자리를 창출하고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넣는 지역의 성장 동력"이라며 "수도권 과밀화, 지방소멸, 인구절벽 등 국가적 난제를 해소하기 위해 혁신 중기(中企) 지역유치, 지역창업 활성화 등 지역특성을 반영한 맞춤형 균형발전 정책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강조했다. 

부동산 정보

  • 토지이용규제 정보서비스

  • 내땅의 도시계획

고객센터
전화 : 070-5226-2911
평일 9:00 ~ 18:00 (주말 및 공휴일 휴무)
계좌안내
287-273801-04-044
(주)명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