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이어 경기까지...아파트 "팔겠다"는 사람 늘었다

홈 > 부동산 정보 > 부동산뉴스

부동산뉴스

서울 이어 경기까지...아파트 "팔겠다"는 사람 늘었다

관리자 0 623
경기도의 수급지수는 이번주 99.5...81주 만에 기준선(100) 밑으로
전문가들 "거래 침체 지속되면 가격도 하락 전환될 가능성 크다"
서울 시내 한 부동산 중개업소 모습./ 사진 = 연합뉴스

서울에 이어 경기도 아파트 시장도 "사겠다"는 사람보다 "팔겠다"는 사람이 많아졌습니다. 집값 단기 급등에 따른 피로감과 강화되는 대출 규제, 금리 인상의 영향으로 매수세가 사라진 사이 종합부동산세 부담과 집값 하락에 대한 우려 등으로 집을 매도하려는 사람은 늘어난 것이라는 해석입니다.


서울 아파트 시장이 3주 연속 '매수자 우위' 시장을 형성했습니다. 도심을 포함한 5개 권역의 매매수급지수가 모두 기준선(100) 밑으로 떨어지며 집값 하락의 가능성이 커졌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습니다.

3일 한국부동산원이 조사한 주간 아파트 수급 동향에 따르면 이번 주 수도권 아파트 매매수급 지수는 99.3을 기록하며 기준선인 100이하로 떨어졌습니다. 지난해 5월 25일 99.7을 기록한 이후 1년 6개월 만에 처음으로 기준선 밑으로 내려갔습니다.

수급지수는 수요와 공급 비중을 지수화 한 것입니다. 기준선(100)에서 '0'에 가까울수록 공급이 수요보다 많음을, '200'에 가까울수록 수요가 공급보다 많음을 의미합니다. 매매수급 지수가 100미만이라는 것은 살 사람보다 팔 사람이 많다는 뜻입니다.

최근 가파른 집값 상승세를 보였던 경기도의 수급지수는 이번 주 99.5를 기록했습니다. 작년 5월 11일 99.4를 기록한 이후 81주 만에 처음으로 기준선 밑으로 내려갔습니다.

경기도는 9억 원 초과 대출 규제에 따른 풍선효과와 광역급행철도(GTX) 및 신도시 건설 등 각종 개발호재로 인해 올해 들어 10월까지 아파트값이 20.91% 급등했습니다. 같은 기간 서울 아파트값 상승폭인 7.12%에 비교하면 3배 가까이 높은 수치입니다.

23일 오전 남한산성에서 내려다 본 하남 감일지구. /사진 = 연합뉴스

 
그러나 최근 금융당국이 주택담보대출에 이어 전세 대출까지 규제하고 금리까지 가파른 상승세를 보이며 경기도 역시 매수세가 급감했습니다.

부동산원 조사 결과 지난 10월 초 0.41% 증가했던 경기도 아파트값은 8주 연속 오름폭이 둔화되며 이번 주 변동률이 0.17%로 줄었습니다.

서울 아파트 매매 수급지수는 98.0으로 3주 연속 기준선 아래에 있습니다.

특히 100.7을 기록했던 지난주까지 서울 5개 권역 중 유일하게 매도자 우위였던 종로·용산·중구 등 도심권의 수급 지수가 이번 주 99.0으로 내려가면서 98.6의 동북권, 97.7의 서북권,97.7의 서남권, 97.5의 동남권과 함께 서울 전역의 매수심리가 기준선 이하로 하락했습니다.

서울 전체에서 아파트를 사겠다는 사람보다 팔겠다는 사람이 많아졌다는 뜻입니다.

전문가들은 지난달 22일 종부세 고지서 발송 이후 매수세가 더욱 위축된 가운데 매도를 고집하는 집주인들은 증가한 것으로 해석하고 있습니다. 조만간 서울을 포함한 수도권 아파트값이 하락세를 탈 것이라는 관측도 늘고 있습니다.

한국부동산원 관계자는 "최근 대선후보들이 연일 종부세, 양도세 등 세제 완화 공약을 내놓고 있어 관망하는 수요가 많지만 거래 공백이 길어지면서 시세 이하로 내놓는 급매물이 늘고, 일부 실거래가도 떨어지는 분위기"라고 말하며 "거래 침체가 더 지속되면 조만간 가격도 하락 전환될 가능성이 크다"고 밝혔습니다.
 

부동산 정보

  • 토지이용규제 정보서비스

    Live 신청방법

  • 토지이용규제 정보서비스

    Live 사용메뉴얼

  • 토지이용규제 정보서비스

    토지이용규제 정보서비스

  • 씨:리얼(SEE:REAL)

    씨:리얼(SEE:REAL)

고객센터
전화 : 070-5226-2911
평일 9:00 ~ 18:00 (주말 및 공휴일 휴무)
계좌안내
287-273801-04-044
(주)명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