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변 땅값 3.3㎡당 4,000만원?...동해안 투자열기 'ing'

홈 > 부동산 정보 > 부동산뉴스

부동산뉴스

해변 땅값 3.3㎡당 4,000만원?...동해안 투자열기 'ing'

관리자 0 219

해변 땅값 3.3㎡당 4,000만원?...동해안 투자열기 'ing'

지난해 동해안 땅값 급등...양양 공시가 상승률 전국 1위
공시가 급등·양도세 인상에도 “시장 열기 지속될 듯”


[이코노믹리뷰=우주성 기자] 작년에 이어 올해도 동해안 일대의 땅값 상승세가 이어지고 있다. 인기 해안가 지역은 3.3㎡당 4,000만원을 훌쩍 넘긴 상황이다. 교통 개선과 레저 수요 등의 호재로 양양과 강릉, 속초 일대의 토지 가격이 상승한 것이 주 원인으로 꼽히고 있다. 토지 공시지가도 큰 폭으로 상승했다. 공시가 상승과 양도세법 개정으로 향후 세제 부담이 늘어날 것으로 보이지만, 동해안 지가의 상승 가속을 멈추기는 힘들 것이라는 것이 토지시장 전문가와 지역 업자들의 의견이다.

양양·속초 땅값 가파른 상승...양양 공시가 전국 1위

강원도 양양군에서 중개업소를 운영 중인 A 중개업자에 따르면, 올해 낙산 해안가 일대의 인기지역 토지가 3.3㎡당 최고 3,000여만원 이상에도 거래가 되고 있다. 수년전부터 해안가 인근에 카페와 레저 도구를 판매하는 상점이 속속 들어서면서, 입지가 좋은 해안가 일대 토지는 부르는 게 값인 상황이다. 해당 업자는 “양양도 4년 전 고속도로가 뚫리면서 찾아오는 외부인들이 더욱 많아졌고, 해안가 토지를 찾는 외지 수요도 많아지고 있다”고 말했다.

100617842fb735694a2024195942a5d0_1618184012_1053.jpg
 
해안가 토지의 몸값 상승은 양양군에서만 발생하는 일은 아니다. 강릉의 명소 중 한 곳인 카페거리 일대 토지 역시 3.3㎡당 4,000만원 이상을 호가하고 있다. 일대 역시 숙박업과 카페 등을 목적으로 한 외지인들의 유입이 이어지면서, 해안가 근방의 토지 매물을 찾기가 어려운 상황이다.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강원도에서도, 해안가 인근 지역의 토지가 주로 가파르게 상승하고 있다. 지난해 강원도에서 가장 땅값이 많이 오른 세 지역 모두 동해안과 인접한 시군이 이름을 올리고 있다. 양양군의 경우 2019년보다 3.1% 가량 지가가 상승했고 속초시 역시 3% 상승했다. 이어 강릉시가 같은 기간 2.9% 가량 토지 가격이 올랐다.

토지 가격 상승이 상승한 지역 모두 광역 교통망 개선으로 인한 관광산업이 발달한 곳이라는 공통점이 있다. 양양군의 경우 낙산공원 사업과 더불어 지난 2017년 서울 양양간 동서고속도로가 개통됐다. 속초도 속초 춘천간 동서고속철도가, 강릉은 동해북부선 철도 등의 사업이 진행 중이다. 교통 개선으로 인한 외지인 유입이 수월해지면서 관광지나 해안가 일대의 토지가 투자, 임대 수요로 급등하고 있는 것이다.

땅값이 상승하면서 지역 토지 공시가격도 급등했다. 올해 전국의 표준지 공시지가가 평균 상승률은 10.37%로 14년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강원지역의 공시지가 상승률은 9.3%를 기록했지만, 양양의 경우 무려 표준지 공시지가가 19.86%이나 뛰며 전국 시군구 중 1위를 차지했다. 동해안 일대의 표준지 가격이 급등한 만큼 개별 토지의 공시지가도 상당히 상승할 가능성이 커진 상황이다. 개별 공시지가에 따라 농지전용부담금이나 개발부담금, 취득세 등 각종 조세나 부담금의 부과 기준이 달라지게 된다.

이와 함께 토지 거래에 대한 양도세율이 인상되는 점 역시 지방 토지 시장에 큰 악재로 작용할 수 있다. 지난달 29일 정부가 발표한 ‘부동산 투기 근절 및 재발 방지대책’에 따라 내년 1월부터 토지 등을 1년 미만 보유하는 경우 양도세율이 70%까지 상승하게 된다.
 
교통망 확충 호재·장기 투자 성향...‘세제 폭탄’도 힘 못써

다만 이런 세제 부담에도 불구하고 강원도 주요 일대 토지시장은 당분간 굳건하게 상승 곡선을 그려나갈 것으로 보인다. 우선 강원도 일대의 교통 개선 호재가 지가 상승을 계속 부채질 할 것이라는 것이 전문가의 의견이다.

신태수 지존 대표는 “해당 지역은 우선 교통 개통망 확충 이전 부터 꾸준히 오른 곳인데다, 최근 레저 수요와 교통망 개선으로 서울 등 외부 자본이 지속적으로 유입되고 있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실제 한국부동산원 통계를 분석해보면, 2월 강원도 전체 토지 매입 필지에서 강원도 이외 거주자의 매입 필지가 차지하는 비중은 38.7%였다. 특히 동해안을 중심으로 지가를 올려 온 양양군의 경우 외지인 매입 비중이 43.6%, 속초는 54.5%까지 상승한다.

신 대표는 “기존 동서철도 외에도 포항과 울진 등에도 교통망이 확충되고 있어, 상당기간 동안 지가가 들썩일 지역이라고 볼 수 있다”면서 “과거 국토 계획의 경우 서울을 기준으로 횡적 구조로 교통망이 설계됐지만 최근에는 방사형 구조로 설계되고 있다. 이런 점에서 수혜를 보는 것이 영동이다. 강원 서부에서 동해안 쪽으로 교통망이 뻗어 나가고 있기 때문이다. 교통 접근성이 상당히 양호해지고 있어 토지 시장 상승세도 가속화될 것”이라고 말했다.

공시가격 상승으로 인한 세제도 큰 영향을 주기는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올해 상업용지의 공시가 상승률은 5.53%로 지난해보다 상승폭을 키웠다. 상업용지의 공시지가 상승으로 세 부담이 상인들에 전가될 가능성은 있지만, 동해 일대 토지 거래 자체에 영향을 주기는 어렵다는 설명이다.

신 대표는 “일부 지역의 토지 가격이 엄청 올랐으니, 보유세 등이 상승하는 것은 불가피할 수밖에 없다”면서도 “다만 실제 수도권 등지에 비해 상대적으로 땅값은 여전히 저렴하고 토지라 재산세율도 높지 않다. 따라서 토지거래 위축이나 보유세 저항은 나타나기 힘든 현상”이라고 말했다.

양도세 인상 역시 동해안 지역의 투자자들에 영향을 주기는 어렵다는 반응이다. 동해안 일대의 투자자들은 토지를 장기 보유를 선호하는 비중이 상당히 많기 때문이라는 것이 신 대표의 설명이다.

 



부동산 정보

  • 토지이용규제 정보서비스

  • 내땅의 도시계획

공지사항

더보기
고객센터
전화 : 070-5226-2911
평일 9:00 ~ 18:00 (주말 및 공휴일 휴무)
계좌안내
287-273801-04-044
(주)명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