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일 만에 완판된 뉴딜펀드… 원금보장 ‘굿딜’vs금융 위축 ‘노딜’

홈 > 부동산 정보 > 부동산뉴스

부동산뉴스

5일 만에 완판된 뉴딜펀드… 원금보장 ‘굿딜’vs금융 위축 ‘노딜’

관리자 0 117

1300억대 완판 ‘흥행 성공’이 남긴 것

제로금리 시대 ‘원금보장·고수익’ 매력적
금융사들 일반투자자 물량 줄줄이 동나
정부 재정 투입해 21.5%까지 손실 보전
“인위적 리스크 낮춰 잘못된 인식 줄 수도”
지난달 29일 선을 보인 국민참여 정책형 뉴딜펀드가 출시 5일 만에 1300억원대 규모의 일반투자자 모집 물량이 완판되면서 흥행에 성공했다. 제로금리 시대에 마땅한 투자처를 찾지 못한 금융소비자의 취향을 저격했다는 분석이 나온다. 한편에선 정부 주도의 인위적인 원금 보장 분위기가 되레 금융시장의 위축을 불러올 수 있다는 우려를 제기한다.

4일 금융권에 따르면 증권사 8곳, 은행 7곳 등 모두 15개 금융사에서 판매한 뉴딜펀드가 사실상 완판됐다.

출시 첫날인 29일 한국투자증권(140억)과 유안타증권(90억), 하나금융투자(90억), 한국포스증권(90억) 등에 할당된 물량이 판매 완료됐다. 이어 KB국민·신한·하나·우리·NH농협 등 5대 시중은행과 KDB산업은행에서 판매한 물량도 지난 1일 기준으로 줄줄이 판매가 끝났다. 이날 현재 유일하게 배정 물량이 남아 있는 곳은 IBK기업은행이지만 이마저도 5일 판매가 재개되면 오전 중에 한도가 소진될 것이라는 관측이다. 모두 2000억원 규모로 조성된 뉴딜펀드 중 일반투자자 배정 물량은 약 1370억원이었다.

국민참여 뉴딜펀드 흥행의 가장 큰 비결은 고위험 상품임에도 후순위로 투입된 정부자금이 선순위에 투자하는 일반투자자의 손실을 보전해 준다는 점이다. 사실상 원금 보장이 가능하다는 것이다. 해당 펀드는 뉴딜 관련 상장·비상장 기업의 지분이나 메자닌(전환사채나 우선주 등 채권과 주식의 성격이 혼합된 금융상품) 증권에 주로 투자하는 ‘사모투자 재간접공모펀드’다. 일반투자자를 대상으로 한 공모펀드 1370억원 외에 정부 재정 600억원, 하위펀드 운용사 최소 30억원이 투입된다.

이 가운데 정부 재정 400억원(20%)과 사모펀드 운용사 30억원(1.5%)을 합쳐 최소 21.5%가 후순위로 투자되고, 선순위 출자금에 대해선 20%까지 수익을 우선 배정받는다. 즉 손실이 발생해도 후순위인 정책자금이 위험을 우선 분담하는 구조로 설계돼 일반 투자자는 펀드기준가가 21.5% 하락할 때까지 원금을 보전받을 수 있다. 또 펀드가 반토막 나더라도 손실률은 36.3%로 제한된다.

결국 원금을 보장받기 원하면서도 저축 이상의 수익을 원하는 시장의 수요가 적중했다는 분석이다. 시중은행 관계자는 “일반적으로 고수익과 원금 보장은 동시에 충족할 수 없는 조건이었는데 뉴딜펀드가 이를 깬 셈”이라고 말했다.

금융권에서는 정부 주도의 ‘저위험 고수익’ 투자상품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도 나온다. 증권사 관계자는 “고위험 금융상품은 기본적으로 손실 가능성에 동의하는 대가로 높은 수익을 보장하는 상품인데 정부 재정을 투입해 인위적으로 리스크를 낮추면서 높은 수익을 보장하는 것은 금융소비자들에게 투자에 대한 잘못된 인식을 줄 수 있다”고 지적했다.

김희리 기자 hitit@seoul.co.kr



▶ 네이버에서 서울신문 구독하기 클릭!
▶ [인터랙티브] 코로나 청년 잔혹사
▶ [나우뉴스] 세상에 이런 일이

ⓒ 서울신문(www.seoul.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부동산 정보

  • 토지이용규제 정보서비스

  • 내땅의 도시계획

공지사항

더보기
고객센터
전화 : 070-5226-2911
평일 9:00 ~ 18:00 (주말 및 공휴일 휴무)
계좌안내
287-273801-04-044
(주)명당